이상득, 보좌관 등 통해 LA서 홍콩 인사 앞세워 8,000억원대 돈세탁 시도

MB 퇴임 앞둔 2012년부터 LA현지 지하금융 업계에 ‘파다한 소문’ 유태인 업자 통해 이미 1차례 40억원 돈세탁 주장 ‘노출’

LA 일대를 중심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구속) 보좌관 등이 천문학적 규모의 환치기를 통해 돈세탁을 시도하려 했다”는 정황이 지난 2013년 포착된 바 있다.

이는 경우에 따라서 한국 정치권에서 꾸준히 회자되고 있는 ‘MB 전 정권의 해외비자금 은닉의혹’으로 번질 수 있다는 시각이 팽배했는데, 약 4년여가 흐른 이 시점에서 주목해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제3국 페이퍼컴퍼니를 거쳐 ‘미국 소재 회사-제3국 페이퍼컴퍼니-한국기업 재투자’ 등으로 재송금되는 방식을 빌려 합법을 가장한 ‘신종 환치기’ 수법을 동원했다는 점이 이 당시 노출되었다는 것을 감안할 때 향후 MB 정권에 대한 4대강 사업-BBK 의혹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경우 이 사안은 큰 뇌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사실 이같은 거액의 돈세탁 정황은 이미 2012년 10월을 전후해 LA 금융업계에 파다했던 소문이란게 당시 취재과정에서 만나본 몇몇 ‘투자자(Investor)’들의 한결같은 전언이었다.

LA 사금융계의 큰 손인 C 모씨는 “업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군침을 흘릴 법한 거액의 환치기건이 있다는 정보가 이미 LA에 파다했었다”며 “그런데 그 자금이 대통령(MB)의 형이자 구속수감 중이었던 이상득(SD) 전 의원이 개입된 정황이 알려지자 다들 기피할 수밖에 없었다”고 토로했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업자는 “솔직히 한국 고위정치 인사의 비자금 등의 굵직한 건을 맡을 경우 아예 한탕하고 제3국으로 떠날 요량을 해야한다”며 “그래서 결국 한인업자들이 다들 부담스러워해 그 거액의 자금이 유태인계 업자의 손으로 넘어간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한 전직 첵캐싱 업자 J씨는 “홍콩에서 건너온 펀드 매니저 출신 한국인이 접촉해 와 8,000억원 규모의 소위 ‘핑퐁식 환치기’를 요구한 적이 있었다”며 “그의 입을 통해 이 자금이 이상득 전 의원의 보좌관 지시로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J씨는 “그 펀드 매니저에 따르면 이미 유태인계 업자를 통해 1차례 40억원 단위의 환치기를 한 것으로 들었는데 이들에게 지불한 수수료가 10%로 너무 비싸 내게 깎아줄 것을 요구했다”며 “이에 내가 6% 수수료를 요구하자 2%를 차지백 명목으로 보좌관 등에게 건네줄 것을 옵션으로 걸었다”고 전했다.

———————-

동영상 인터뷰 내용 (변조) : 전직 대형 첵캐싱 업주 J씨

“작년 가을에요. (기자 질문 – 그럼 거의 임기가 끝나기 전) 작년 가을에 컨택(Contact)이 들어왔었고. 뭔가 확실하게 되기 전까지는 인포메이션을 못 받았는데. 인포메이션을 받은 것은 이상득 보좌관이 보낸 사람. 그렇게 됐고 실질적으로 큰 돈이었고. 그 돈에 대해서는 아는 사람은 알죠. 나도 들은 소리는 있어 가지고 여기서 인베스터들은 다 알아요. 쉬쉬하고 있는 돈인데 어디로 흘러 들어올 것인가 생각했는데. 그게 나한테까지 와서 컨택이 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어요. 돈세탁이 8천억이면 어마어마한데. 그래서 유태인들하고 할 때에는 걔들이 커미션을 10% 얘기했고, 그리고 한번에 한국으로 재송금할 때 4밀리언(400만달러) 달러 이상 넘지 않도록 하는 거였고. 나한테 왔을 때에는 커미션을 줄일려고 했던 거고. 그리고 내가 커미션을 6%를 얘기했었고, 4%는 내가 갖고, 2%는 보좌관쪽으로 주는 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