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2018년 골프다이제스트에 실린 내용이다.

“3퍼트를 안할려면 먼 거리 퍼트에서 홀에 잘 붙여야 한다. 이때도 짧은 거리나 중간 거리에서처럼 손목을 고정하는 것보다 손목을 사용해 주는 것이 홀에 가까이 붙이는데 유리하고 그래서 3퍼트를 줄일 수 있다는 내용이다.”

나는 조금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다. ‘손목을 사용하는 것이 유리하냐 안하냐’의 문제는 퍼트 스트로크의 겉모양으로만 설명을 하는 것이다.

숏퍼트에서 손목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감속이 되면서 주로 당겨지거나 아니면 먼거리퍼트에서 어깨의 이동거리를 짧게 만들어 안정된 스트로크를 만들기 위해서 손목을 사용해야 한다는 논리는 겉으로 보여지는 현상에 의한 것이다.

만약에 보이지 않는 속으로 들어가보면 숏퍼트에서 당겨지거나 밀어질 때 주로 그립을 잡은 힘이 변형이 될 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는 어깨의 움직임에도 영향을 준다.

그리고 먼거리 퍼트에서 팔이나 어깨의 지나친 움직임으로 스트로크의 변화가 올 수 있다고 하는데 이 역시도 그립과 퍼터의 연결이 잘 되어 있으면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다. 결론은 퍼트 스트로크를 할 때 숏퍼트 롱퍼트를 가리지 말고 똑같이 하자는 것이다. 기본스윙(7번 아이언 샷)에서 손목을 일찍 꺾지 않으면 퍼트 스트로크나 기본 스트로크와 같은 스윙을 할 수 있다.

기본스윙을 만들 때 이런 점까지 고려를 한다면 드라이버에서 퍼트까지 똑같은 스윙을 만들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퍼트 연습을 하면서도 기본스윙이나 드라이버 스윙에 도움을 줄 수 있고 반대로 드라이버나 숏게임 연습을 하면서도 퍼팅 스트로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런 식으로 간단하게 만든 스윙과 스트로크는 안정된 롱퍼트를 만들어 줄 수가 있고 거리감을 갖는데 훨씬 도움이 될 수 있다.

김동완(Dean Kim)의 ‘견고한 그립프레셔 스윙’